유니클로 캘린더

風鈴

이웃 커넥트

통계 위젯 (화이트)

13
27
244511

마우스오른쪽금지

복사방지

펼치기&접기 지원



저녁 식사, 일식(和食)파가 증가=건강의식의 상승 ― 닛신 오일리오 조사 (訳 마루코) ━ 記事

저녁 식사, 일식(和食)파가 증가=건강의식의 상승 ― 닛신 오일리오 조사

2013년 11월 11일 (월)06:10

닛신 오일리오 그룹이 실시한 가정의 저녁 식사 메뉴의 변화에 관한 조사로, 10년 전과 비교해 영양 균형 및 칼로리 등에 배려해서 일식을 만드는 빈도가 증가하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. 이 회사의 생활 과학 연구실은「건강에 대한 의식 상승이 메뉴의 변화에 나타나고 있다」고 보고 있다.

조사에 따르면, 10년 전과 비교해 저녁 식사에서 신경을 쓰게 되었다는 항목은「영향 균형 및 칼로리」가 53%로 가장 높고,「양()」(44%) 그리고「조리 시간을 줄이는 일」(43%)을 웃돌았다.

일식을 만드는 빈도가 늘었는지에 대한 질문에서는「늘었다」가 46%,「줄었다」가 6%이었다. 한편, 양식은「늘었다」가 13%,「줄었다」가 32%로 감소가 증가를 웃돌았다. 일식의 빈도가 늘어난 이유(복수대답)로는「건강하기 때문에」(72%),「칼로리가 낮기 때문에」(46%) 등이 많았다.    

조사는 8월 9~11일, 20~60대 여성을 대상으로 인터넷을 통해 실시. 약 1200명이 대답하였다.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夕食、和食派が増加=健康意識の高まりで―日清オイリオ調査

時事通信2013年11月11日(月)06:10

日清オイリオグループが実施した、家庭の夕食メニューの変化に関する調査で、10年前と比べ栄養バランスやカロリーなどに配慮して和食を作る頻度が増加していることが分かった。同社の生活科学研究室は「健康への意識の強まりがメニューの変化に表れている」とみている。

調査によると、10年前と比べ夕食で気を付けるようになった項目は「栄養バランスやカロリー」が53%と最も高く、「量」(44%)や「調理時間を短くすること」(43%)を上回った。

和食を作る頻度が増えたかどうかの質問では「増えた」が46%、「減った」が6%だった。一方、洋食は「増えた」が13%、「減った」が32%と減少が増加を上回った。和食が増えた理由(複数回答)では、「健康的だから」(72%)、「カロリーが低いから」(46%)などが多かった。

調査は8月9~11日、20~60代の女性を対象にインターネットを通じて実施。約1200人が回答した。

- 11월 11일 시사 통신사 -

번역 - 마루코

출처 - 시사 통신사



덧글

  • 아이카 2013/11/11 22:37 # 삭제 답글

    뭔가 오랜만에 와서 댓글을 남겨보네요.
  • 마루코 2013/11/12 09:41 #

    한국에 와서는 활동하기가 더 힘들어진 것 같아
  • 아이카 2013/11/12 20:52 # 삭제

    그나저나 일본교통 이용할 때 패스가 꽤 여러가지 있던데..

    교토, 오사카, 하코네 or 아키타현으로 여행한다면 아무래도 JR패스 끊는 게 교통 이용하는 데에 비용이 최소화 되겠죠?
  • 마루코 2013/11/12 23:06 #

    그렇지 일본에선 패스권을 써야 득
  • 아이카 2013/11/13 13:34 # 삭제

    그런데 jr말고 또 지역하고 관련된 패스도 있던데..
    그런 패스는 보통 얼마정도 하나요?
    간사이스롯패스인가? 아무튼 이렇게 간사이지방에서 사용할 수 있는 패스도 따로 있는데 가격차이가 심하게 나면 패스도 되도록이면 싼 쪽으로 살 생각이어서 말이죠..
  • 마루코 2013/11/14 13:52 #

    각 지역마다 패스가 있는데 워낙 종류가 많아서
    인터넷에서 찾아봐야 해.
    근데 언제 가는데? 난 다음달 가는데
  • 미라스케 2013/11/12 02:33 # 답글

    뭐가 되었든지 간에 가정에서 밥을 해먹을 수 있다는 것이 좋은 거죠...

    (자취생활에 조리기구가 없어서 만날 도시락으로 먹는 생활...)
  • 마루코 2013/11/12 09:42 #

    저는 이곳저곳에서 구호물자(?)를 받은 덕에

    요리하며 살 수가 있었죠ㄷ
  • 별빛물결 2013/11/12 15:48 # 답글

    3년간 자취하면서 늘어난 건 요리실력이 아니라 살이더군요.
    분명 더 부실하게 먹는데 살은 찌더라구요..
    집으로 다시 기어들어와서, 엄마가 해주는 밥 잘 챙겨먹으니 살이 빠지네요. 올레~

    ..써놓고 보니까 뭔가 살짝 핀트가 어긋난 것도 같은데..
    이 망덧글의 결론은 <집밥 먹으면 건강에 좋아요!>...정도로 봐주세요.ㅠㅠ
  • 마루코 2013/11/12 23:05 #

    저도 타지 생활하면서 어찌나 집밥이 생각이 났던지

    정말 뭐든 간에 집밥이 최고네요.
댓글 입력 영역